식중독 예방하고 음식물 쓰레기 줄이는 식재료 보관법

on

식재료 보관법 제대로 알고 계신가요?

식재료 보관법! 제대로만 지켜도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더운 여름철 더욱 신경써야 할 것이 있는데 바로 식중독입니다.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물의 관리가 중요한데요.

식재료를 오래 보관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올바르게 보관하는 것입니다.

음식을 샀는데 먹지도 못하고 상하게 된다면 음식물 쓰레기도 더 많이 발생하게 되고 건강을 해칠 수도 있기 때문이죠.

음식물 쓰레기는 먹지 않고 버려지는 음식보다 음식 재료로도 쓰이지 못한 채 버려지는 식재료가 더 많다고 합니다.

오늘은 여름철에 식중독을 예방하고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는 식재료 보관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도움이 관련 정보

채소 보관법

식재료

여름철에는 채소도 쉽게 물러지기 때문에 적은 양을 자주 구매하는 게 좋습니다.

야채는 먹을 만큼 씻어서 바로 섭취하거나, 그렇지 않을 때는 반드시 냉장 보관해야 하는데 씻은 뒤 실온에 두면 유해 세균이 증가해 식중독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양배추 : 잎보다 줄기가 먼저 썩어가는 성질이 있으므로, 칼로 줄기를 잘라낸 뒤 물에 적신 타올을 잘라낸 부분에 대고 보관
  • 대파 : 뿌리째 서늘한 곳에 보관하거나 냉장 보관하는데, 양이 많으면 일부는 깨끗하게 씻어 냉동 보관한 뒤 국이나 찌개 등에 넣는 용도로 사용
  • 마늘 :바로 다져서 먹으면 좋지만, 한 번에 먹지 못하는 경우 일부 다져서 냉장 보관을 하고, 나머지는 다진 뒤 얼음 통 등에 넣어두었다가 필요한 만큼 사용
  • 양파, 당근, 감자 : 햇빛이 통하지 않는 서늘한 그늘에 보관
  • 시금치, 배추 : 데쳐서 냉동 보관했다가 요리할 때 언 상태에서 바로 조리

육류 보관법

육류는 그때그때 먹을 양 만큼만 구매해서 바로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 덩어리 고기 : 냉장실에서 2~3일을 넘기지 말고, 해동과 냉동을 반복하면 품질이 떨어지므로 1회 사용량씩 나눠서 보관
  • 다진 고기:공기와 닿는 면적이 클수록 산화가 빠르므로 바로 섭취하는 게 좋고, 요리에 사용하고 남은 소량은 다진 양파, 소금, 후추를 넣어 볶은 뒤 냉동실에 보관
  • 닭고기 : 다른 고기에 비교해 고깃결이 부드러워 얼려서 보관하면 맛이 떨어지므로 냉동할 경우 소금을 뿌린 후 술을 조금 붓고 밀폐 용기에 담아 보관. 또는 끓는 물에 삶은 후 냉동하거나 냉장할 경우 하루 이틀 안에 조리

곡류 보관법

쌀, 보리 등 곡류는 아무리 좋은 상태라도 하더라도 많은 양을 구입하면 맛도 떨어지고 벌레가 생기기 쉬우므로 한두 달 분씩만 구매해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 습기를 잘 빨아들이기 때문에 공기와 접촉하지 않도록 밀폐된 용기에 넣어 10~15도 이하에서 보
  • 냉장고나 김치냉장고 등에 보관하는 것도 좋은 방법.

과일 보관법

과일은 바나나를 제외하고 대부분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면 좋습니다.

씻어서 두는 것보다 먹기 직전에 씻는 것이 좋고 더 오래 보관하고 싶다면 냉동실에 얼려 놓고 주스나 아이스크림으로 만들어 먹는 것도 방법입니다.

과일은 4~5도의 냉기가 강한 냉장실에 넣어 보관할 경우 풍미나 식감이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 포도 : 신문지로 한 겹 더 싸서 냉장실에 보관
  • 수박 : 과육을 네모나게 잘라 밀폐 용기에 담아 보관하면 편리

생선류 보관법

생선은 손질하지 않고 보관하면 역한 냄새가 날 수 있으므로 구매한 즉시 손질해서 보관해야 합니다.

내장을 제거한 뒤 배의 안쪽과 껍질을 물로 잘 씻어서 용도에 따라 소금을 조금씩 뿌려서 보관합니다. 바로 먹을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물기를 말린 뒤 조금씩 나눠 냉동 보관하면 됩니다.

냉장고에 식재료 보관 시 주의사항

투명용기 사용하기

아무리 정리를 잘 해 놓아도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면 그대로 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장시간 보관하는 식재료면 밀폐가 잘 되는 투명용기에 넣어두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보관날짜와 내용물을 잘 보이게 적어주면 좋습니다.

10일에 한 번씩은 냉장고 정리하기

냉장실이나 냉동실에 음식을 보관했더라도 상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10일에 한 번씩은 정리해 주는 것이 좋고, 될 수 있는 대로 대량 구매보다는 그날그날 먹을 양만큼만 구매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식품별 냉동보관 기간 확인하기

냉동식품의 보관 기간은 냉장고의 기능과 성능에 차이가 나고, 식품의 냉동 전 상태나 냉동 방법 등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일반적으로 햄, 소시지 같은 육가공품은 1~2개월을 넘기지 않도록 하고, 생선은 4~6개월, 다진 고기는 6개월, 채소는 6개월을 넘지 않도록 합니다.

또한, 비슷한 재료끼리 보관해 서로 냄새가 배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 좋고, 1회 분량씩 나눠서 보관하면 맛과 품질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어요.

채소는 세워서 보관하기

채소를 뉘어서 보관하면 위에 있는 채소의 무게 때문에 밑에 있는 채소가 쉽게 무를 수 있습니다. 특히 시금치 등의 엽채류는 뉘어서 보관하는 것보다 세워놓으면 30% 이상 더 길게 보관할 수 있습니다.

생선은 구매 일자 표기하기

비교적 빨리 상하는 생선은 비늘을 정리하고, 지느러미를 자른 뒤 사이사이 핏기 등을 깨끗하게 씻어 한 끼 분량씩 나눠 보관합니다. 또한, 구매날짜를 적어 냉동 보관해야 상하기 전에 먹을 수 있습니다.

자투리 용기 만들기

국이나 찌개에 들어가는 채소는 한 개를 다 사용하는 경우가 드문데요. 큰 통을 마련해 이러한 자투리 재료를 한곳에 모아 놓으면 요리할 때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고, 음식물 쓰레기도 줄일 수 있는 식재료 보관 방법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각 식재료의 특성을 파악한 뒤 올바르게 보관하여 환경도 보호하고 여름철 건강도 지키시기 바랍니다

도움이 되는 정보

올리브영 재고확인 방법 10초만에 가능 해요

올리브영 재고확인 방법   올리브영 재고확인 방법 어떻게 해야 할까요? 많은 사람들이 올리브영 물건을 많이 구매 합니다. 자주 가는 매장이나...

몸에 독소가 쌓이면 생기는 증상 5가지와 제거방법

몸에 독소가 쌓이면 생기는 증상은 이렇습니다 몸에 독소가 쌓이면 생기는 증상 알고 계신가요? 독소가 있다면 먼저 알 수 있는...

최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