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단 음식이 당기는 이유

on

스트레스는 건강의 가장 큰 적입니다.

스트레스 관리는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입니다.

현대인들은 스트레스와 함께 모든 일상을 함께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스트레스는 심리적인 영향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건강에 영양을 줄 수 있어 스트레스 관리를 해야 한다는 말들을 많이하는데요.

과도하고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체내의 호르몬 균형을 깨뜨리고 불필요한 식욕을 증가시켜 실제로 살이 찌는 원인이 됩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단 음식과 탄수화물을 더욱 섭취하게 되는데요.

오늘은 스트레스 받으면 단 음식이 당기는 이유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도움이 관련 정보

만성 스트레스 건강의 적

단음식먹는여자

만성적 스트레스는 대사증후군의 기저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코티솔은 스트레스에 대한 방어 기전으로 심폐 활동을 증진해 더 민첩하고 빠르게 행동할 수 있게 하고 혈당을 상승시켜 더 명확하게 사고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하지만 스트레스 상황이 만성화되면  혈당과 혈압이 상승하고 면역계가 약해져 노화와 각종 질병에 취약해집니다.

만성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에서 생기는 변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지속적인 스트레스 탄수화물 섭취 증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체내에 코티솔 호르몬이 증가하여 식욕을 증가시킵니다. 식욕과 신진대사를 조절하는 렙틴(Leptin) 호르몬의 작용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코티솔 호르몬이 혈중에서 높은 농도로 유지되어 우리 몸을 고갈상태로 만듭니다.

이에 우리 몸은 이를 위기상황으로 인지하고 혈당을 높게 유지하기 위해 탄수화물을 더 달라고 식욕을 자극하기 때문에 우리 몸은 혈당을 빠르게 높이는 설탕이나 흰 밀가루 같은 정제 탄수화물을 강하게 원합니다.

이러한 음식이 뇌에서 트립토판을 증가시키고 세로토닌을 만들어 스트레스를 경감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 받아 먹는 음식은 지방질로 축적

스트레스를 받아 먹는 음식은 같은 양의 음식을 먹더라도 우리 몸이 더 많은 에너지를 지방세포로 밀어 넣어 저장시키고, 지방세포의 분해나 산화를 억제하여 결국 체지방을 늘립니다.

평상시 우리 몸은 체중조절을 스스로 하기 때문에 체지방이 증가하면 렙틴 호르몬의 영향으로 식욕이 자연스레 떨어집니다.

문제는 우리 몸이 렙틴에 내성이 생겼을 때 입니다.

지방조직이 늘어나 렙틴 분비량이 늘어나더라도 이 신호가 뇌의 시상하부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면 뇌는 계속 렙틴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착각해 지방을 더 축적하려고 합니다.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몸매를 망가뜨린다

연구에 따르면 높은 스트레스 수준과 높은 코티솔 수치는 복부 지방의 증가와 인과관계가 있습니다.

만성적인 스트레스 상황에서 코티솔로 인해 축적된 지방은 일반적인 피하지방보다 그 독성이 더욱 강합니다.

이러한 지방세포는 더 많은 코티솔을 활성화하는데 이렇게 활성화된 코티솔은 다시 복부에 지방을 축적시키는 악순환을 초래합니다.

도움이 되는 정보

 

남성보다 여성 질병이 더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남성보다 여성이 더 신경써야 하는 질병 무엇일까요? 여성 질병 관리하면 예방할 수 있습니다. 남성과 여성은 신체 구조와 호르몬등이 달라...

집안의 재물운 막는 달력 위치 기억하세요!

달력 위치로 재물운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집안의 재물운 달력 위치로 바뀔 수 있습니다. 모든 가정에 있는 물건 중 하나가...

최근 기사